Mother Tongue Painting

모국어 회화
캔버스 위에 아크릴릭, 204 x 140 cm, 2016
10대 학생들에게 부탁해 입으로 풍선껌을 씹어서 점과 선과 면을 만들어 회화적 조형원리로 조합했다. 지금껏 존재하는 그 어떤 작품과도 비슷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개개인의 원초적인 에너지가 예측하지 못한 새로운 형태들로 추출되어 드러나게 하고자 했다.

Mother Tongue Painting, 2016
acrylic on canvas, 80 x 63 inch
I asked for ten teenagers to make points, lines, and face which are elements of the painting through chewing gums without using the hand. And I combined all of them like a painting with brilliant color on a canvas. The action, chewing means symbolic will and determination not to make same things in the old generation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