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ole

극점
비디오 1분 얼음 위에서 입김, 2005
얼어붙은 세상을 나의 체온과 입김만으로 모두 녹여 버릴 작정이었다. 숨을 내뱉는 영상을 파편들로 자르고 이어붙여 괴성의 긴 호흡으로 조합했다. 근접 촬영으로 연약하고 미세한 입김의 흔적을 거대하게 확대하여 심리적인 역전의 코드를 보여주고자 했다.

the Pole, 2005
steam of breath on ice field
Using a very subtle material, my breath, I intended to create a large lake. I thought I could dissolve the ice into be a large lake if I do every efforts to achieve it. My breath is invisible, but a small dissolved area is left in picture. It is taken with a close-up shot so that the area suffers distortion and looks like a very large lake.